자유 게시판입니다

글번호
작성자 파공
작성일 2018-10-02 22:49
첨부#1 _3e_6147_mir_ec82acebb3b8.jpg (555KB) (Down:1)
추천: 0  조회: 33      
상실화(喪失花)


오랜만에 카메라를 들고 꽃무릇을 찾아 나섰다. 꽃무릇은 흔히 상사화라고 부르기도 한다. 상사화와 꽃무릇은 모두 수선화과에 속하는 꽃이지만 꽃 모양은 전혀 다르다. 공통점은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꽃무릇도 상사화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

상사화는 봄에 돋은 잎이 여름이 되어 다 말라 떨어진 다음에 꽃대가 자라서 그 끝에 꽃이 피고, 꽃무릇은 9월에 꽃이 먼저 피고 꽃이 떨어진 다음에 잎이 돋는다. 그렇게 상사화와 꽃무릇의 잎과 꽃은 생성 시기가 달라 서로 볼 수 없다.

그렇지만 서로 볼 수 없어 그리워하는 것이 잎과 꽃뿐이랴. 같은 꽃이라도 늦게 지는 꽃은 먼저 진 꽃을 보지 못하니, 그 슬픔은 잎과 꽃이 서로 못 보는 안타까움보다 더할 것이다. 생성의 시기가 같은데도 앞서거니 뒷서거니 해서 못 보는 것이니까.

문득 죽은 누이를 그리워하던 월명사의 <제망매가> 한 구절이 생각난다.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 이에 저에 떨어질 잎처럼 / 한 가지에 나고 / 가는 곳 모르는구나”.

먼저 진 꽃 주변에 늦게까지 피어 있는 꽃무릇은 상사화(相思花)가 아니라 상실화(喪失花)라고 불러야 할까. 숙살의 기운이 시나브로 천지를 덮기 시작하는 가을이다.
  0
35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9 상실화(喪失花) 파공 2018-10-02 33
578 Net 독일어 한마디 파공 2018-05-23 612
577 사진으로 읽는 베를린 파공 2018-01-15 121
576 2018년 무술년 파공 2017-12-31 114
575 가을 파공 2017-11-19 104
574 사진 '찍기'와 '쏘기' 파공 2017-09-13 141
573 자오선 파공 2017-07-17 153
572 기다림 파공 2017-05-07 196
571 실종 파공 2017-03-04 208
570 기억 [1] 파공 2015-12-06 429
569 시월의 마지막 밤 파공 2015-10-31 365
568 한겨레 신문에 투고한 사진과 글 파공 2015-10-21 489
567 가을... 가냘픈 몸부림 파공 2015-09-25 355
566 눈의 물 파공 2015-09-24 281
565 손길 파공 2015-07-31 352
564 물의 몸서리 파공 2015-07-12 489
563 헉! 파공 2015-07-06 372
562 자랑 [3]+1 파공 2015-05-29 387
561 Neigung 파공 2015-05-15 399
560 희망 파공 2015-04-30 517
559 소식 파공 2015-03-08 496
558 파공 2015-03-03 1779
557 파란 파공 2015-02-02 443
556 손흥민 독일어 인터뷰 파공 2015-01-27 809
555 크리스마스 노래들 파공 2014-12-10 555
554 우주가 피어 있었다... 파공 2014-10-03 731
553 《Net 기초 독일어》 출간! [1]+1 파공 2014-08-30 1554
552 왕초보를 위한 Net 기초 독일어 출간 예고 [1]+1 파공 2014-08-23 2002
551 숨바꼭질 [1] 파공 2014-05-25 624
550 로렐라이 13주년 [3]+2 파공 2014-05-09 1038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