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입니다

글번호 580
작성자 파공
작성일 2018-11-22 11:49
첨부#1 _mg_4980_mir_ec82acebb3b8.jpg (345KB) (Down:75)
추천: 0  조회: 131      
흑고양이

그는 도도했다. 순간을 가르는 날랜 움직임에는 어떤 경망도 없었다. 사람들의 시선 따위 아랑곳하지 않는 그는 당당했다. 쏟아지는 카메라의 셔터음도 그에게는 그저 가소로운 바람 소리와 다르지 않았다. 사자, 호랑이, 표범 등의 맹수를 포괄하는 과의 대표답게 그는 참으로 의연했다. 그의 검은 휘광은 무엇보다 윤택했다. 그렇게 가을 햇볕을 느긋하게 즐기며 은근히 기세를 뿜어내는 그가 나는 부러웠다. 그는 그날 나의 이상이었다. 나는 쥐띠다.
  0
35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5 사주 왕초보 강좌 개설 파공 2020-04-22 42
584 감각의 생성과 소멸 - 담마코리아 후기 파공 2019-12-30 98
583 슈베르트 가곡으로 배우는 독일어 출간 파공 2019-08-21 126
582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독일어 단어장 출간 [1]+1 파공 2019-04-03 211
581 갓재인 파공 2019-01-09 227
580 흑고양이 파공 2018-11-22 131
579 상실화(喪失花) 파공 2018-10-02 177
578 Net 독일어 한마디 파공 2018-05-23 3017
577 사진으로 읽는 베를린 파공 2018-01-15 283
576 2018년 무술년 파공 2017-12-31 222
575 가을 파공 2017-11-19 214
574 사진 '찍기'와 '쏘기' 파공 2017-09-13 255
573 자오선 파공 2017-07-17 333
572 기다림 파공 2017-05-07 298
571 실종 파공 2017-03-04 288
570 기억 [1] 파공 2015-12-06 542
569 시월의 마지막 밤 파공 2015-10-31 471
568 한겨레 신문에 투고한 사진과 글 파공 2015-10-21 627
567 가을... 가냘픈 몸부림 파공 2015-09-25 443
566 눈의 물 파공 2015-09-24 386
565 손길 파공 2015-07-31 452
564 물의 몸서리 파공 2015-07-12 586
563 헉! 파공 2015-07-06 460
562 자랑 [3]+1 파공 2015-05-29 500
561 Neigung 파공 2015-05-15 479
560 희망 파공 2015-04-30 635
559 소식 파공 2015-03-08 610
558 파공 2015-03-03 2241
557 파란 파공 2015-02-02 529
556 손흥민 독일어 인터뷰 파공 2015-01-27 953
12345678910,,,20